SBS, 국내기술로 지상파를 통한 HD급 3D방송 시작

지상파 3D방송 개시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13/11/07 [10:00]

SBS, 국내기술로 지상파를 통한 HD급 3D방송 시작

지상파 3D방송 개시

안기한 기자 | 입력 : 2013/11/07 [10:00]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의 기술기준개정과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경재)의 변경허가에 따라 3DTV를 보유한 시청자들은 11월 10일부터 SBS를 통해 3D콘텐츠를 HD화질로 시청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순수 국산개발 기술로 실시하는 3D방송은 지난 1월 국제표준(ATSC)으로 지정되었으며, 2010년부터 시작된 실험방송과 전국단위 시범방송 등을 통해 기술적 완성도를 검증했다.
  
* 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 Committee) : 북미 디지털 방송 표준화단체
 
3D방송 실시를 위해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 양 부처는 그 동안 기술기준 개정, 방송국 허가 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왔다.
 
미래창조과학부에서는 지상파 방송사에서 3D방송 실시가 가능하도록 지난 9월 기술기준을 개정하였고, 방송통신위원회는 안정적으로 3D 방송을 제작, 방영하도록 관련 조건을 부과하여 변경허가를 하였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한류 콘텐츠의 대표주자라 할 수 있는 K-POP, 드라마 등이 3D로 제작ㆍ방영되어 한류가 더욱 확산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으며,미래창조과학부는 “3D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제작장비를 임대하거나 제작비를 지원하고, 시청자가 3D방송을 시청할 때 눈의 피로감 등을 덜 느낄 수 있도록 시청안전성에 대한 연구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SBS는 "시청자의견과 해외콘텐츠 시장호응도 등을 검토하여 새로운 장르의 3D 방송 시도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